한국의 국가정보원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오는 25일을 전후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오늘(6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고 정보위원회에 참석한 한 의원이 전했습니다.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4월15일이 김일성 주석의 생일이고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해외 방문 일정 등을 감안할 때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다면 25일쯤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