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3일 저녁 평양에서 신임 중국 대사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한 연회에 참석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김정일 위원장이 류홍차이 신임 대사와 중국 대사관 외교관, 방문중인 톈진 여자배구단을 위해 함께 연회를 베풀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통신은 김기남 북한 노동당 중앙위 비서가 "북한과 중국간 우호 관계는 양국 선대 혁명가들이 키워온 것"이라며 "양국간 우호관계는 김정일 위원장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지도하에 새로운 단계로 부단히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류훙차이 대사도  "양국 우호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연회에는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 비서와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김양건 노동당 통전부장, 김정각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등이 참석했습니다.

또 통신은 김정일 위원장이 중국 배구단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전에 비해 다소 마른듯 보였으나 대체로 건강한 모습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