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곧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고 한국의 청와대 당국이 발표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방북이 다음 달 9일 열리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이전에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청와대의 김은혜 대변인은 31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 "구체적인 정황이나 사실 관계는 정부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서는 지난해 말부터 줄곧 그 가능성이 제기돼 왔지만 한국 정부가 공식발표를 통해 방문이 임박했음을 내비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 시기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핵심 당국자는 이날, "당장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최근 김 위원장이 중국과 인접한 평안북도 등에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것 등을 감안할 때 조만간 방문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는 또 다른 복수의 정부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방북에 앞서 "선발대가 베이징으로 출발했다는 첩보가 입수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장성급을 단장으로 한 북한 군 대표단 일행이 30일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국 정보당국도 이런 내용을 포착하고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과 연관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일각에선 방중 시기와 관련해 오는 4월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열리기 전이 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김정일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 경우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규모 지원을 요청하고, 북 핵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진전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