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통상부는 새로 승인된 일본 학교 교과서에 실린 독도 관련 주장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 주재 일본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유명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30일 일본 대사를 만나,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기술한 교과서를 승인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는 일본 측의 주장이 두 나라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