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다음 달 13일 만료되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히로후미 히라노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30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기본적으로 대북 제재를 연장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자민당 정권 시절인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직후,대북 수입과 북한 선박의 일본 항구 기항을 금지하는 독자적인 대북 경제 제재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이후 4 차례에 걸쳐 6개월씩 연장한 뒤 5번째인 지난 해 4월에는 제재를 강화한다며 1년 간 연장했습니다.

또한 지난 해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직후에는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추가 제재에 들어갔습니다.

히로후미 관방장관은 대북 제재 기간을 1년에서 6개월로 단축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을 피한 채, 일본 정부는 북 핵 6자회담의 전망을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조만간 내각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침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한편 나카이 히로시 일본 납치 문제 담당상은 대북 제재를 어느 정도 연장할지는 6자회담의 진전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