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외교부는 북한과의 교류협력과 인도적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사무소를 올해 말 북한에 개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무소 개설 시기는 북 핵 6자회담의 진전 상황과도 연관이 있다고 프랑스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프랑스 외교부는 “북한이 또다시 도발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올해 말에 북한에 사무소를 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외교부 관계자는 24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이같이 밝히고, “프랑스 정부의 북한사무소 개설은 특히 북한 핵 협상의 진전과 보조를 맞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해 12월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한 자크 랑 하원의원을 통해 북한에 ‘문화사무소’ 개설을 제안했고, 북한도 이에 동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베르나르 쿠슈네르 프랑스 외교장관은 지난 18일, “북한에 대사관이 아닌 비정부기구 NGO를 지원하는 사무소를 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외교부 관계자는 사무소 개설의 목적에 대해, “북한 내에서 프랑스 정부의 현지 주재를 강화하고, 북한 주민들에 대한 원조 체계를 개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사무소를 통해 북한에서 활동하는 프랑스 구호단체들인 ‘프리미어 어전스’(Premiere Urgence)와 ‘트라이앵글 제너레이션 휴메니테어’(Triangle Generation Humanitaire)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사무소가 개설되면 교육과 보건, 문화 분야에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과 인도주의적, 경제적, 기술적 협력이 보다 잘 조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