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 56개 민간단체로 구성된 ‘대북협력 민간단체협의회’ 즉, 북민협은 오늘(25일) 정부가 북한에 대한 물자 반출 제한을 풀지 않을 경우 남북협력기금 보조를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민협은 민간단체와 정부가 50대 50 비율로 재원을 조성하는 이른바 ‘매칭펀드’ 방식으로 인도적 대북 지원 사업을 해오다 정부가 지난 해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대북 물자 반출을 제한하자 사업에 차질을 겪어 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긴급구호성 물자’로 분류한 밀가루와 옥수수, 분유, 우유, 기초의약품 등만 대북 반출을 허용하고 다른 목적에 쓰일 수 있다는 이유로 쌀과 씨앗, 못자리용 비닐 박막, 농업 기자재, 의료장비 등은 금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