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유엔은 금지된 화학 물질의 불법 거래 근절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유엔은 태국 방콕에서 서명한 양해 각서에서 오존층을 헤치고 기후 변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화학물질의 불법 거래를 근절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아프간 재무부의 사이드 무빈 샤 세관. 세입 담당 부장관은  위험한 화학물질에 대한 아프간 세관 당국자들의  식별 훈련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관 당국자들의 능력을 특별히 키울 필요가 있는 현시점에서, 세관 당국자들의 능력 없이는 많은 일들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화학물질, 특히 오존 층을 파괴하고 있는 화학물질을 식별하는 훈련이 매우 중요하다는 말입니다.

이번 양해 각서는 아프간 세관 당국자들이 몬트리올 의정서를 이행하도록 돕기 위한 틀을 마련합니다.

지난 1989년 발효된 몬트리올 의정서는 오존 층을 헤치는 것으로 알려진 염화 불화탄소와 수소염화 불화탄소의 사용을 단계적으로 불법화하는 것을 촉구하는 내용입니다. 오존 층은 태양으로부터 나오는 해로운 자외선을 차단합니다.

과학자들은 염화불화탄소가 기후 변화에 일조하는 온실가스로도 작용 한다고 말합니다.

한편, 유엔 환경계획 아시아태평양 사무소의 박영우 소장은 이번 양해 각서는 남아시아 국가들에서 금지된 화학물질들의 불법 거래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세계가 아는 것처럼 남아시아 국가들은 내전을 겪고 있지만 여전히 환경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고, 오존층 파괴와 화학물질 밀매 문제들을 다루기 위해 이번 양해 각서에 기꺼이 서명했다는 것입니다.

박영우 소장은 화학물질은 값이 싸고 아프간 밖에 있는 화학 물질에 대한 접근이 용이하기 때문에 이들의 밀매를 억제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박영우 소장은 아프간 정부는 전쟁을 치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국 국경 내 화학물질 밀매를  근절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환경계획은 아프간과 국제 범죄 조직들이 오존 층 파괴 물질과 유독성 화학물질, 유해 폐기물, 멸종 위기의 동식물 등 환경적으로 민감한 물질들의 불법 거래로부터 연간 최고3백억 달러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