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오늘 (22일) 금강산 지구 내 한국 측 부동산을 조사하겠다는 북한 당국의 계획에 대해 필요하다면 개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금강산의 한국 측 부동산 조사를 통지한 데 이어 금강산 관광은 전적으로 한국 측에 달려 있다며 또다시 관광 재개를 압박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김규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22일 금강산 지구 내 한국 측 부동산을 조사하겠다는 북한 당국의 계획에 대해 필요하면 개입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천해성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부동산 조사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했지만 지금으로선 구체적으로 더 나온 것이 없다”며 필요한 상황이 되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 당국간에는 투자 보장, 상사 분쟁에 대한 합의서가 물론 있습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저희 당국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천해성 대변인은 또 “부동산 조사 사업 이후의 조치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은 당국간 대화를 통해 협의해 해결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앞서 북한 측이 관광 재개와 관련한 남북 당국간 협의에 즉각 호응하도록 촉구한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천해성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일방적으로 부동산 조사를 하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구체적으로 회담 날짜를 제안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며 북한은 한국 정부가 제시한 신변안전 보장 등 관광 재개 조건에 구체적으로 호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금강산 관광의 주 사업자인 현대아산과 협력업체들이 지난 주말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현대아산은 북한 당국으로부터 금강산지구 내 한국 측 부동산 소유자를 25일 소집하겠다는 통지문을 받은 다음 날인 지난 19일 일연인베스트먼트 등 20여개 협력업체들과 1차적인 논의를 벌였습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방북 여부이 확정되면 23일까지 한국 정부에 방북을 신청한 뒤 25일 오전 방북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관광공사는 24일 금강산에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금강산지구에는 편의시설에 모두 1천억원을 비롯해 호텔 등 숙박시설에 1백60억원 이상의 한국 자본이 투자돼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은 한국 측 부동산 조사와 관련해 또다시 압박을 가했습니다.

금강산 관광을 담당하고 있는 북한의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지난 19일 관광길이 열릴지 여부는 전적으로 한국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명승지지도국은 ‘금강산, 개성지구 관광 재개를 가로막는 범죄적 책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제목의 상보를 통해 한국 정부가 끝까지 관광 재개를 가로막을 경우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통일부 차관에 엄종식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을 내정했습니다. 엄종식 통일부 차관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25년 간 통일부에서 근무한 관료 출신입니다.

엄 차관 내정자는 김영삼 정부와 김대중 정부 시절 통일부 과장급 보직 중 요직에 해당하는 정책기획과장, 교류협력국 총괄과장을 지냈으며, 이명박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통일비서관으로 발탁됐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