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막기 위해 이란에 대한 국제적인 제재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18일) 미국의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은 중동 전역에서 핵무기 경쟁을 촉발할 수 있다며, 이런 가능성을 막는 것은 우선순위가 높은 현안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이란을 고립시키기 위해 국제사회 협력국들과 협력해 왔다며, 이란의 핵 개발 문제를 다루기 위해 어떠한 선택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자국의 핵 계획이 평화적인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서방 주요국들은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하려 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