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유사시 미군 증원 전력의 원활한 전개를 위한 ‘키 리졸브’ 미-한 합동군사연습이 오늘(18일) 종료됐다고 한국의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이번 연습에는 주한미군 1만 여명과 증원 미군 8천 여명 등 1만8천 여명의 미군과 군단급 이상의 한국 군 병력이 참가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 측은 “이번 키 리졸브 연습과 같은 기간에 실시된 미-한 연합 야외기동연습인 독수리 훈련은 유사시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연합군의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계획했다”며 “매년 계속된 연습으로 장비와 병력, 물자 전개 능력이 향상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은 매년 키 리졸브 연습을 전후로 상투적인 대남 비난 공세를 하고 있다”며 “현재 북한 군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