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이 억류 중인 미국인에 대해 추가 면담을 허용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어제 (16일) 정례브리핑에서, 평양에서 미국의 이익보호국 역할을 하는 스웨덴 대사관이 억류된 미국인과 `지난 24시간 이내에 추가적인 접촉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4일에도 스웨덴 대사관 관계자가 이 미국인을 면담하도록 허용한 바 있습니다.

북한 측 발표에 따르면 신원이 공개되지 않고 있는 이 미국인은 지난 1월25일 북-중 국경지역을 통해 불법 입국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