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휴대전화 사용자와 통화 가능지역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평양에만 있던 휴대전화 판매소가 지방에도 개설됐고, 사업자인 이집트의 오라스콤 텔레콤 측은 올해도 북한 내 사업을 계속 확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휴대전화 사업을 벌이고 있는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 텔레콤의 칼레드 비차라 회장은 16일, 올해도 북한 내 사업을 계속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비차라 회장은 이날 투자분석가들과의 전화회의에서, 지난 해 북한 내 가입자 증가 추세를 감안할 때 올해도 계속 가입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차라 회장은 이에 따라 현재 북한 당국자들과 사업 확장 계획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라스콤 텔레콤과 북한 정부가 합작해 설립한 고려링크는 지난 해 말로 가입자 수 9만1천7백4명을 기록한 데 이어, 올 1월 현재 가입자 수 1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에 따라 매출과 수익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라스콤 텔레콤이 15일 발표한 2009년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고려링크는 지난 한 해 동안 2천5백95만 1천 달러의 총 매출을 올렸고, 세금과 금리, 감가상각비를 제외하기 이전의 세전영업이익은 1천7백15만3천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오라스콤 텔레콤의 비차라 회장은 이날 전화회의에서 북한 내 수익금을 이집트로 송금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정부와의 합의에 따라, 북한 내에서 발생한 이익금을 이집트로 송금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비차라 회장은 그러나 어떤 사업이든 초기 수익금은 거의 대부분 운영자금으로 다시 투입된다고 말해, 북한 내 수익금도 북한에 다시 투자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비차라 회장은 회의에서 특히 북한이 지난 해 11월 말에 전격 단행한 화폐개혁이 북한 내 사업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비차라 회장은 또 북한 당국이 최근 외국인 직접 투자를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 북한에 직접 투자한 몇 안 되는 외국인 기업 가운데 하나인 오라스콤 텔레콤으로서는 반가운 소식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라스콤 텔레콤은 이번 실적보고서를 통해, 그동안 평양에서만 가능했던 휴대전화 통화가 지금은 평성과 안주, 개천, 남포, 사리원, 해주 등 6개 지방 도시에서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사리원과 개성 간 도로 등 8개 도로에서도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라스콤은 지난 해 북한에서 통신망 확장과 통화 품질 향상을 위해 2천7백만 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고려링크가 지난 해 말 북한 전역에서 3세대 이동통신 이용이 가능하도록 만든다는 계획을 실현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면서, 그동안 평양에만 있던 휴대전화 판매소를 사리원에 새로 개설한 것을 중요한 발전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고려링크의 통화 가능 지역이 늘어나는 데 따라 다른 지방 도시에도 판매소가 문을 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