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북와지리스탄 부족 지역에서 오늘 (16일) 미군 무인 항공기의 공습으로 적어도 9명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번 공습은 북와지리스탄의 주요 마을, 미란샨에서 서쪽으로 30 킬로미터 떨어진 다타 켈에서 무장세력들이 이용하는 한 건물을 겨냥한 것이었다고 당국자들은 말했습니다.

미군은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와 탈레반 무장세력의 거점인 이 지역에서 무인 항공기를 이용해 정기적으로 공격을 실시해 왔습니다.  

지난 주 북와지리스탄의 미자르켈 마을에서는 미군 무인 항공기의 공격으로 의심되는 2 건의 공습으로 적어도12명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정보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