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 보수계열 민간단체인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는 오늘 (12일) 현역 국회의원 3명이 포함된 이른바 `친북.반국가행위’ 인사 1백 명을 공개했습니다.

추진위는 오늘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이 선정한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5천 명 가운데 현재 활동 중이고 사회적 영향력이 큰 인사를 대상으로 1차 수록 예정자 1백 명을 공개했습니다.

명단에는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등 현역 의원 3명을 포함한 정치권 인사 14명과 박원순 변호사 등 법조계 3명, 노동계.재야운동권 36 명, 학계 17 명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추진위는 북한 당국의 노선인 ‘주체사상’, ‘선군노선’, ‘연방제 통일’ 등을 지지, 선전한 행위와 헌법 질서를 부정하고 국가 변란을 선동한 경우 등을 선정기준으로 삼았다고 주장했습니다.

1차 명단 등재 여부를 놓고 보수진영 내에서 논쟁이 벌어졌던 것으로 알려진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은 명단에서 빠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