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부통령이 8일 이스라엘에 도착해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중동평화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의지를 전면에 부각시켰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5일 일정의 중동 순방 기간중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오랫동안 교착 상태에 빠져있던 중동평화협상은 지난 7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이 미국의 중재아래 이스라엘과 간접협상에 나서기로 하면서 타개의 실마리가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 인들은 이미 이스라엘이 간접 협상을 방해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스라엘은 8일 요단강 서안 지역에 112 입주 가족들을 위한 새 아파트를 건설하는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팔레스타인 인들은 요단강 서안 지역에 장래 독립 국가를 건설하기 원하고 있어 이러한 계획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조지 미첼 중동 특사는 8일 라말라에서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을 만났습니다. 미첼 특사는 이에 앞서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났습니다.

미첼 특사는 양측이 긴장을 조성하거나 향후 협상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성명이나 행동을 삼갈 것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