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분규 중인 미국의 인터넷 회사 구글 사와 직접적인 접촉을 갖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구글 사는 중국 정부의 구글 검색 결과 검열 등을 문제로 중국에서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중국 공업 정보화부의 미아오웨이 부부장은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에 이 문제와 관련해 구글 사와 접촉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미아오 부부장은 구글 사는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중국 사업 철수 관련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구글사는 중국에서 검열을 받지 않고 운영을 계속하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보다 앞서 구글 사는 자사의 이메일 계좌에 중국에서 근원한 사이버 공격이 가해진 사실이 밝혀지자 중국의 검열 방침을 더 이상 따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개입을 부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