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최근 불법 입국한 한국 주민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오늘 (26일)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들의 신원과 사건 경위 등을 일절 언급하지 않아 한국 정부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불법 입국한 한국 주민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해당기관에서 공화국에 불법 입국한 남조선 주민 4명을 단속했다”며 “단속된 남조선 주민들은 현재 해당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그러나 붙잡힌 이들의 신원과 입북 경위 등에 대해선 아무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사실관계 파악에 주력하고 있지만 아직 아무런 확인된 내용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천해성 한국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평양 금강산 개성 그리고 기타 지역까지 정부가 확인할 수 있는 민간 차원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동원해서 현재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체류 상황에 대해서 현재 확인을 하고 있고, 아까 모두에 말씀드린 대로 보도와 관련해서도 전체적으로 사실관계를 현재 확인 중에 있다는 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통일부는 일단 정상적으로 방북한 사람들은 모두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26일 오전 현재 북한 지역에 체류한 한국 국민은 개성공단에 983 명, 금강산 46명, 평양에 대북 지원단체인 월드 비전 대표단 8 명, 그리고 해주 모래 채취 인원 17 명 등 모두 1천54 명입니다.

국방부도 북한 측 발표 직후 최전방 철책을 긴급 점검한 결과 아무런 이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역 등지에서 한국 국민이 방북 승인 없이 북한 지역으로 건너갔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단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신중한 태도를보이고 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 국민의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대북 전통문을 보내는 문제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그 후에 취할 조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측 보도가 사실이라면 앞으로 남북관계에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측이 최근 교착상태인 남북대화에 한국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촉구하기 위한 압박 수단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계 미국인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 씨는 지난 해 12월 무단으로 입북했다가 43일 만에 석방됐었습니다. 또 미국 여기자 2 명도 지난 해 3월 북-중 접경지역 취재 중 북한에 억류돼 1백40일 만에 풀려났고, 한국의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 씨도 지난 해 4월 북한에 억류됐다가 1백36일 만에 석방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