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장관은 또 이날 청문회에서 미 국무부 예산이 50억달러 가까이 증액된 것과 관련해,  증가 예산의 대부분은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그리고 이라크 등 이른바 ‘최 전선 국가(frontline states)’ 들에 대한 지원 노력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구체적으로 추가 민간인들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하고, 파키스탄의 극단주의와 싸우고, 경제개발을 촉진하는데   예산이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좀 더 많은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한 이란의 계속되는 거부로 인해 국제사회는 새롭고 더 강력한 제재를 가하는 방법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어졌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정부 관리들은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에 중국의 찬성을 구하는 데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