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춘궁기를 앞두고 중국으로부터의 식량 수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입은 북한 당국의 통제 아래 무역기관들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올해 들어 중국산 곡물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한국 내 대북 소식통들이 24일 전했습니다.

한 대북 소식통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1월 중순부터 중국에서 수입하는 곡물량이 예년에 비해 20-30% 가량 늘어났다”며 “단둥이나 신의주의 무역상이나 무역회사를 통해 활발히 수입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무역기관들에 식량 수입을 지시해 곡물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중국이 대규모 식량 수출을 막고 있는데다 화폐개혁 이후 관세가 정해지지 않아 북한 당국의 묵인 아래 두만강이나 압록강을 거쳐 밀수하는 방법으로 식량을 들여오고 있다”며 “양강도나 함경북도에서 식량을 실은 차가 목격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이 입수한 북한 주민의 전언에 따르면 최근 들어 곡물 수입에 대한 북한 당국의 통제가 한층 강화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함경북도에 사는 한 주민은 “국가로부터 승인 받은 기관들만 쌀을 반입하도록 하는 등 보따리 무역을 단속하고 있다”며 “중국으로부터 들여온 식량 대부분은 군부에 우선 공급된다”고 전했습니다.

“없지요, 배급이라는 게 2호 창고로 다 들어갑니다. 위에선 ‘조금만 참아라 곧 된다 된다’고 합디다. 1/4분기에는 식량난 해소가 될 거라고 하는데 아니 식량이 모자라는 양이 말이 5백만t 생산했다고 하는데 실제론 얼마 생산 못했단 말입니다.”

탈북자 단체인 NK지식인연대도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올 상반기 안에 국가 식량 공급을 무조건 정상화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국방위원회가 북한 내 모든 무역기관과 외화벌이 기관에 식량 수입 확대를 명령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해 말 단행한 화폐개혁 이후 발생한 식량 수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기은경제연구소 조봉현 박사입니다.

“작년도 화폐개혁을 하면서 오히려 식량난이 심각한 상황까지 도래했고, 북한 당국 입장에서도 국가 공급망을 제대로 가동을 못하다 보니까 주민들의 불만이 표출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 거죠. 그래서 북한 입장에서는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차원에서 중국으로부터의 식량 수입을 좀 늘려나가고 그 다음에 중국으로부터 비공식적인 식량 수입도 좀 묵인해 나가는 그런 조치라고 하겠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지난 23일 한국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회의에서 “화폐개혁 이후 북한 당국이 식량 수급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화폐개혁을 단행한 이후로, 식량 수급 문제, 또 분배 문제에 문제가 조금 발생하고 있다는 그런 내용이 있습니다. 하여간 최근에 이제 북한이 다시 식량 문제에 관해서 조금 심각성을 깨닫고 몇 가지 조치를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올해 외부 지원이 없다면 최소 50만t에서 최대 1백 10만t의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한국 정부 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화폐개혁의 부작용이 아니더라도 북 핵 실험으로 외부 지원이 줄어든데다 지난 해 자체 곡물 생산량도 전년 대비 5%나 감소해 올해 식량 사정은 크게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올해 부족분이 1백만t이라고 가정한다면 60만t 은 중국으로부터의 지원과 자체 조달로 해결한다 해도 나머지 40만t은 한국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한국의 지원이 결정적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에서 대남 업무를 담당하는 통일전선부 원동연 부부장이 최근 한국 측에 쌀과 비료 지원 등을 타진한 것도 북한 내 절박한 식량난을 반영한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남북경협단체인 남북포럼의 김규철 대표에 따르면 원 부부장은 최근 베이징에서 한국 측 고건 사회통합위원장과의 회동이 불발되자 한국 정부가 지진 피해를 입은 아이티는 지원하면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는 소극적이라며 서운함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