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이 조만간 재개될지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23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합니다. 또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유명환 한국 외교통상부장관이 오는 26일 워싱턴에서 만나는 등 회담 재개를 위한 당사국들 간 대화가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 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관련 당사국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22일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23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성 김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와 동행하며, 중국 정부 당국자들과 최근 있었던 북-중 간 고위급 대화에 대해 설명 듣고, 회담 재개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국무부의 필립 크롤리 공보 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보즈워스 특사가 이번 방문 중 중국 측과 최근의 북-중 간 회담에 대해 논의하며, 6자회담의 현 상황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미국은 여전히 북한 측의 회담 복귀와 관련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으며, 미-북 간 추가 회담과 관련해 결정된 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보즈워스 특사가 이번에 북한 정부 관리들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한국, 한국과 중국도 이번 주 워싱턴과 베이징에서 각각 외무장관 회담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열고 6자회담 재개 방안을 논의합니다.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3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을 방문합니다. 이에 따라 같은 시기 베이징을 방문하는 보즈워스 특사와 함께 미-한-중 세 나라 간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위 본부장은 자신의 베이징 방문과 관련,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6자회담 관련 사항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방문은 “지난 해 12월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 특사의 방북 이후 6자회담 각 참가국들이 기울여 온 노력을 점검하고 최근의 북-중 협의 결과를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위 본부장은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통상부는 22일,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유명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이 오는 26일 워싱턴에서 미-한 간 전략대화를 갖는다고 발표했습니다.

두 나라 장관 간 전략대화는 지난 2006년 1월 당시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간에 처음으로 열린 이후 4년 여 만에 이뤄지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