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18일 백악관에서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와 만났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티베트의 독특한 종교적, 문화적  정체성과  인권을 지키려는 달라이 라마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달라이 라마의 비폭력 정신과 중국과의 대화 노력에 경의를 표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두 사람은 미국과 중국 사이의 긍정적이고 협력 관계의 중요성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성명은 말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이날 면담을 마치고 "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 대단히 기뻤다"고 말했습니다. 또 달라이라마는 오바마 대통령과  종교적  화합과 인간의 가치, 또 여성들의 지도적 역할 증대에 관해 논의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이번 회동은 오바마 대통령의 집무실이 아니라 백악관내 다른 장소에서 이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