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오늘(18일) “남북이 두 국가를 유지하면서도 언제든 상호 왕래가 자유롭게 된다면 ‘사실상 통일’이 되는 효과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수석은 서울에서 열린 주한 유럽연합 상공회의소 주최 오찬간담회에서 “1국가로 가는 정치적 통일은 언제 될지 알 수 없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김 수석은 또 “북한은 한반도의 현실을 직시하고 한국을대화와 협력의 파트너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지금까지 북한은 한국을 경제적 협력 상대로만 인정하고 전략적, 정치적 대화는 미국과만 진행했으나 이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수석은 아울러 “경제력이 큰 한국과 핵을 갖고 있는 북한이 이 상태로 통일된다면 주변국들이 과연 통일을 바랄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통일을 위해서라도 북 핵 문제가 해결돼야 하고, 이런 점에서 남북한 간 핵 문제가 논의돼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