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북한의 사립대학 사이에 협력프로그램 협정이 체결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두 대학은 앞으로 교수와 학생 교환 프로그램을 통한 상호 이해 증진과 북한 내 대학에 평화 프로그램 등을 개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의 평양과학기술대학이 미국의 사립대학과 협력 프로그램 협정을 체결했습니다. 평양과기대 (PUST)의 김진경 총장은 지난 11일 미국 서부 오리건 주 포틀랜드 시에 위치한 콘코디아대학교를 방문해, 평양과기대와 콘코디아 대학 간 교환학생 프로그램 등을 포함한 상호협력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북한의 유일한 사립대학으로 지난 해 9월16일 준공식을 가진 평양과기대는 오는 4월 개학할 예정이며, 미국의 콘코디아대학은 1천 7백 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기독교 루터교 사립대학으로 1백 여년의 전통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과 북한의 대학 간 학술교류는 미국 뉴욕의 시라큐스대학과 북한의 김책공대 간 협력이 유일하며, 두 나라 사립대학 간 협력 협정은 이번 평양과기대와 콘코디아 대학 간 협력이 처음입니다.

콘코디아대학의 게리 위더스 부총장은 16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미국 사립대학으로는 처음으로 북한의 사립대학과 협력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은 과거 김대중 전 한국 대통령 등을 통해 한국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갖게 됐고, 그 과정에서 북한과 추가적인 대화의 장을 연다는 것이 한반도 전체 평화를 위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게 됐다는 것입니다. 위더스 부총장은 따라서 두 대학 간의 협력은 그러한 방향으로 나가는 첫 발을 내디딜 수 있게 된 것이란 점에서 대단히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협력 협정에 따라 두 대학이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하게 될 분야는 콘코디아대학 교수진의 북한 방문과 두 대학 학생들의 교환 프로그램입니다.

위더스 부총장은 평양과기대 측은 궁극적으로 북한 학생들이 미국에 와서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를 희망했다며, 그런 여건이 조성되기까지 미국 교수진이 먼저 평양과기대에서 영어로 수업을 진행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북한 주민들이 갖고 있는 미국과 미국인들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상호 더 큰 이해가 조성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위더스 부총장은 덧붙였습니다.

위더스 부총장은 콘코디아대학은 특히 생물학이 뛰어나고 교육학 분야가 방대하며 보건 관리 경영과 간호학도 우수하다며, 다양한 학술 분야에서 평양과기대와 협력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 나라 대학 간 이번 협정 체결은 콘코디아대학 부설 '홀리스틱 평화연구소’(Wholistic Peace Institute)가 중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세계 폭력 퇴치를 목적으로 하는 이 연구소는 앞으로 평양과기대에 비폭력, 평화 프로그램을 개설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위더스 부총장은 구체적인 교환 프로그램 시행과 관련, 인내심이 필요하다며 교환 프로그램이 시행될 수 있도록 두 나라 관계가 충분히 개선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의 연변과학기술대학 설립자이기도 한 김진경 평양과기대 총장은 이번에 연변과기대와 콘코디아대학 간 상호 협력 프로그램 협정도 체결했습니다. 연변과기대에는 현재 1천 7백50 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