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포함한 인도적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올해 남북대화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설날인 어제 (14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실향민 모임인 통일경모회 주최로 열린 망향경모제에 참석해, “1년에 몇 차례 만나는 지금과 같은 일회성 상봉 방식으로는 이산가족 문제를 결코 해결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차관은 “본격적인 남북대화가 시작되면 북한 핵 문제와 함께 인도적 문제를 가장 중요한 의제로 다뤄나갈 것”이라며 “올해 반드시 이 문제들에서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갖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차관은 특히 “무엇보다 이산가족들의 전면적 생사확인과 서신교환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가 완공돼 북한의 협조만 있으면 내일이라도 당장 상봉의 문을 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차관은 이어 “고령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을 위해 의지와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설득해 나가겠다”며 “남북 간 인도적 문제의 해결을 위해 북한이 하루빨리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에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