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 바누의 경찰훈련소 인근에서 발생한 연쇄 자살폭탄 공격으로 15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파키스탄 당국은 이번 자살폭탄 공격으로 바누 경찰서장을 비롯해 20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은 파키스탄 북서부에서 경찰을 노린 두 번째 공격입니다. 지난 10일에는 키베르 인근에서 경찰 순찰대가 자살폭탄 공격을 받아 경찰관 11명을 포함해 모두18명 이상이 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