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 특사자격으로 북한을 방문 중인 린 파스코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이 11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보내는 구두친서와 선물을 파스코 특사가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총장의 대변인은 유엔의 6개 공식 언어로 쓰여진 유엔 헌장 사본을 가죽으로 장정해 김정일 위원장에게 선물로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일 북한을 방문한 파스코 특사는 박의춘 외무상을 이미 면담했고, 12일까지 북한 고위인사들과 만나 북한 핵 문제와 인도적 지원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