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남북정상회담과 북 핵 6자 회담을 선후 관계로 볼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의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오늘(4일) 기자설명회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은 원칙에 맞고 북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개최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기본입장”이라며 “정상회담과 6자회담을 직접 연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방한 중인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어제 (3일)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하지만 분명한 것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이 바로 다음에 와야 하는 필수적 조치”라고 언급한 데 대해 “그 것은 북한에 대한 메시지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커트 캠벨 차관보는 이와 관련해 오늘 (4일) “미-한 두 나라는 두 회담을 함께 추구하는 데 대해 의견 일치를 보고 있다”며 “의견 일치를 본 핵심은 앞으로 정상회담과 6자회담 틀과 관련된 모든 면에서 두 나라가 반드시 조율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