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어제 (1일) 3조8천억 달러 규모의 2011회계연도 연방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이 같은 지출 규모는 올해 연방정부의 재정적자를 사상 최대치인 1조 6천억 달러로 늘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예산안은 미국의 두 자리 수 실업률을 다루기 위한 목적인 '새 일자리 계획'에 1천억 달러를 지출하는 것과, 군과 교육 부문에 지출을 늘리는 것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부유층에 대한 세금을 늘리고 국내 지출을 줄이는 것을 통해 자신의 재임기간 동안 재정적자를 반으로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