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어제(1일) 열린 올해 첫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 밤 늦게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우선해결 의제를 놓고 끝내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조만간 군사실무회담을 열어 3통 문제를 먼저 협의하자는 데는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한은 1일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열린 4차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 우선해결 의제를 놓고 밤 늦게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2일 한국의 통일부에 따르면 한국 측은 이번 회담에서 3통 문제와 근로자 숙소 건설 문제를 우선 논의하자고 요구했고 북측은 임금 인상을 먼저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한국 측은 통행과 관련해 현재 하루 중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방북 11개 시간대와 귀환 10개 시간대 중 신청한 시간대에만 다닐 수 있게 돼 있는 현행 ‘지정시간 통행제’를 신청한 날짜에는 어느 시간대든 다닐 수 있는 ‘1일 단위 통행제’로 변경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를 위해 한국 측은 전자출입체계를 조속히 도입하자고 제의했습니다.

또 통관을 전수검사 방식에서 선별검사 방식으로 바꾸고 통신은 광케이블을 활용해 공단 내 인터넷 망을 조기에 개통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숙소는 일단 소규모로 지어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입주기업들의 근로자 수급실태를 함께 조사하자고 제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측은 3통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3통 문제는 군부의 소관이므로 군사실무회담에서 협의하면 된다며 임금 인상과 숙소 건설부터 협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양측은 결국 앞으로 군사실무회담에서 3통 문제를 협의하고 다른 문제들은 이어서 열릴 개성실무회담에서 다루기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군사실무회담을 열어 3통 문제를 협의하고 숙소와 임금 문제 등은 군사실무회담 이후에 당국간 실무회담을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군사실무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장소는 한국 정부가 적절한 방식으로 북한에 통보키로 했습니다. 또 한국 측은 군사실무회담 대표단을 개성공단 실무회담 구성원을 위주로 꾸릴 것이라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습니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 한국 측은 기조발언을 통해 최근 북한의 서해상 포 사격에 대해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로 남북관계 발전과 개성공단의 안정적 유지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이에 북측은 “개성공단과 무관한 문제를 제기한다”며 반발하면서 서해 포 사격이 정당한 군사연습이었다는 주장을 폈다고 통일부는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