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부에서 오늘 (1일)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시아파 순례자 41명이 사망하고 1백여 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당국자들은 순례자들 무리에 있던 한 여성이 허리띠에 부착된 폭탄 장치를 폭발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이 순례자들은 이번 주 성지 순례를 위해 남부 도시 칼발라로  향하던 수 십 만 명의 시아파인들 가운데 일부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