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어제 (27일) 민간 대북 지원단체 ‘장미회’의 평양 방문을 승인했습니다.

대북 의료단체인 장미회는 오늘 “의료사업 모니터링 차원에서 관계자 5 명이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편으로 평양에 들어갔다가 30일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장미회의 방북 승인은 북한의 서해 포 사격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