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의 지린 (길림)성이 최근 북-중 마약 밀매의 거점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지린성의 접경지역인 옌볜 (연변) 조선족자치주는 북-중 간 마약 원료와 완제품의 중계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문) 북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중국 접경지역에서 북-중 간 마약 밀매가 늘고 있다구요. 먼저 그 내용부터 전해 주시죠.

답)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 지린 (길림)성의 옌볜 (연변) 조선족자치주가 최근 북한과 중국 간 마약 밀매의 거점지로 떠올랐습니다. 이는 연변 조선족자치주에서 지난 하반기 마약 사범이 급증한 것에서 엿볼 수 있는데요, 연변 조선족자치주 공안 당국이 지난 24일 밝힌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붙잡힌 연변지역 내 마약사범은 9백 여명에 달했습니다.

지난 해 상반기 검거된 지린성 전체 마약사범은 367 명이고, 압수된 마약은 중국 내 성과 시 가운데 가장 많은 양인데요, 하지만 지난 한 해 연변지역에서 검거된 마약사범의 수는 연변지역이 속해 있는 지린성에서 지난 해 상반기 검거된 전체 마약사범 3백67 명의 3배 가까이 되는 규모입니다. 이는 중국 내 주요 마약 밀매 지역인 지린성에서도 연변 조선족자치주가 마약 밀매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 잡았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지린 (길림)성이 중국 내 최대 마약 밀매시장으로 떠오른 셈이군요?

답) 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최대 마약 밀매조직은 서북지역 신장위구르자치구에 기반을 두었지만요, 중국 공안 당국이 대대적인 검거에 나서면서 마약 단속을 강화한 뒤로 마약 밀매조직들은 당국의 단속을 피해 근거지를 동북 지역으로 옮겨 갔습니다. 그 이후 지린성에는 중국에서 마약 원료 원산지이자 전국 최대 규모의 마약 밀매시장이 만들어졌습니다. 중국 지린성은 지리적으로 북한의 자강도, 양강도, 함경북도와 마주 보고 있습니다.

문) 중국 연변 조선족자치주에서 마약범죄가 성행하게 된 이유가 궁금한데요, 지리적으로 가까운 북한과 관련이 있나요?

답) 네. 연변 조선족자치주는 중국 내 마약 원료 최대 산지인 지린성의 접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북한에서 만드는 마약은 함경남도 함흥에서 제조되는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북한의 마약은 중국 연변지역의 접경지역인 함경북도 회령 등을 거쳐 중국으로 몰래 흘러 들어가고 있고, 그 루트에 연변지역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또 연변에 거주하는 조선족들 가운데 일부는 중국과 북한 양측과 모두 언어가 통하기 때문에 양쪽 마약 밀매조직 간 거래의 중개상 등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문) 그렇다면, 북한에서 만드는 마약 원료가 중국에서 공급된다는 얘기군요?

답) 네. 북한에서 만드는 마약의 주원료인 염산에페드린은 중국 지린성 일대에서 연변을 통해 북한으로 몰래 반입되고 있습니다. 중국 내 마약 밀매조직들은 지린성 지역 중국 농민들에게 종자를 주고 대마를 재배하게 하고 있는데, 대마에서 추출된 염산에페드린을 북한에 주고 나중에 북한으로부터 마약 완제품을 재차 넘겨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중국 연변 지역은 중국의 마약 원료와 북한산 마약 완제품 거래의 중계지 역할을 하고 있는 셈입니다.

문) 북한에서 제조돼 중국으로 들어가는 마약은 주로 어떤 것들인가요?

답) 북한에서 제조된 뒤 중국으로 들어와 중국 지린성에서 거래되는 마약은 매스암페타민과 엑스터시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겉모양이 얼음처럼 생겨서 이른바 아이스라고도 불리는 매스암페타민은 북한에서도 몇 해 전부터 빠르게 퍼져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한편, 북한에서는 국가가 마약 제조기술을 독점해 왔지만 제조기술이 민간으로 유출되면서 마약이 빠르게 퍼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그렇다면, 북-중 접경지역에서 마약 밀매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과 북한 정부가 단속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나요?

답) 북한과 중국은 접경지대에서 탈북자 외에 마약 밀매와 같은 불법행위 단속을 통해 두 나라 사이의 분쟁 요인을 미리 없애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요, 가장 최근 사례로는 북한의 경찰 총수격인 주상성 인민보안상이 지난 해 12월 중국을 방문해 중국 멍지얜주 공안부장과 회담을 갖고 협력문서를 조인했는데요, 양측은 협력문서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문서에는 북-중 접경지대에서의 마약 거래 범죄 등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중국 자체적으로도 정부가 마약 범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있나요?

답) 중국은 그동안 마약사범을 사형과 사형집행유예, 무기징역 등 중형으로 다스려 왔는데요, 하지만 지난 해 6월 지린성에서 중국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인 마약 밀매 조직이 적발되는 등 마약범죄가 근절되지 않자, 중국의 대법원 격인 최고인민법원은 중대 마약사범의 경우 사형을 선고한 뒤 즉시 사형을 집행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을 마련했습니다.

문) 중국에서 마약 관련 범죄 활동을 벌이다 붙잡힌 한국인들이 있다고 들었는데요?

답) 네. 랴오닝과 연변 등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산 마약을 몰래 들여와 유통시키다가 중국 공안당국에 검거되는 한국인이 최근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해 8월 기준으로 마약 관련 범죄에 연루돼 중국 감옥에 갇힌 한국인은 92 명인데요, 이는 마약범죄 때문에 외국 감옥에 갇힌 전체 한국인 2백20 명의 절반 가까이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특히 지난 해 상반기 동안 지린성을 포함해 중국 동북지방에서 공안에 검거된 한국인 범죄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64 명이 마약 밀매사범이었고,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35 명에 비해 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중국 감옥에 갇혀 있는 한국인 가운데서도 마약사범이 가장 많은 상황입니다.

문) 중국 동북지역에 거주하는 한국인들 가운데 마약사범이 빠르게 늘고 있는 이유는 뭔가요?

답) 중국 동북지역에 있는 한국인들이 마약범죄에 쉽게 빠져드는 이유는 우선 세계 최대 마약 공급처 가운데 하나인 북한과 가까이 있어서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마약 거래에 뛰어들 수 있는 는 데다, 북한 사람들과 언어 소통이 가능해 마약 밀매에 쉽게 접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다 문을 닫은 한국 교민을 비롯해, 보따리 상인들 가운데 마약에 손을 대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마약 밀매에 성공하기만 하면 엄청난 이윤을 챙길 수 있는 것도 중국 내 일부 한국인들이 마약에 쉽게 손을 대는 이유입니다. 실제 중국 내 한국인 마약사범들은 랴오닝이나 지린성 등지에서 때로 북한 사람을 통해 필로폰을 구입해 중국 내나 한국으로 운반하다가 적발되고 있는데요, 중국 공안당국에 적발되는 한국인 마약사범들은 대부분 북한과 선이 연결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