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근무하던 남자 직원 1명이 지난 해 10월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내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에티오피아 주재 북한대사관의 직원이면서 의사인 40살 김모 씨는 지난 해 10월 중순 한국대사관으로 들어와 망명을 신청하고 현지 대사관에 머물렀습니다.

당시 북한 대사는 이 같은 사실을 알고 한국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김 씨를 돌려 보내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고, 북한대사관 소속 차량들을 동원해 한국대사관 앞길에서 시위를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관계자를 현지에 급파해 지난 해 11월 김 씨를 한국으로 입국시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 문제에 대해 “탈북자 문제는 정부가 확인을 해주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공식 확인을 거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