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신종 A형 독감 환자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늘 (25일)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에서는 처음으로 개성에서 신종 독감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내 신종 독감 확진 환자 수가 지난 1월20일 시점으로 총 19명으로 늘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앞서 지난 6일 북한의 신종 독감 확진 환자 수가 14명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WHO에 따르면 신의주에서 15살과 12살 소년 등 2명, 그리고 개성에서 21살과 23살 여성, 15살 소년 등 3명이 새로운 신종 독감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한, 개성공단에서 일하던 한국인 근로자 1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성공단에서는 지난 해 11월 중순 한국 기업의 직원이 신종 독감 관련 증상을 보여 곧바로 서울로 옮겨진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그러나, WHO는 신의주의 12살 소년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모두 회복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북한에서 신종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WHO는 북한의 신종 독감 발병이 평양과 신의주, 개성 등 3개 도시에 국한돼 있다면서, 확진 환자 수는 증가 추세에 있지만 강도나 영향 면에서는 아주 낮은 편이라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