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수사국, FBI는 지난 2002년부터 4년 동안 존재하지 않는 긴급 테러 위협을 이유로 들어, 불법으로 2천 여 건의 국내 통화 기록을 수집했다고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FBI 당국자들이 시민적 자유를 보호하기 위한 자체 절차를 따르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전자우편들을 입수했다며 이 같이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지난 2001년 미국에 대한 9.11 테러 공격 이후 FBI가 '긴급상황서한'으로 불리는 새로운 조치를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긴급상황서한'을 통해 하급 감독관들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화 통화 기록을 입수한 뒤, 국가안보서한을 발행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