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14일) “북 핵 6자회담에 참가한 5자 간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가면서 북한의 조속한 6자회담 복귀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명환 장관의 발언은 최근 6자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으로 국제사회의 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있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 장관은 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도록 한국이 제안한 일괄타결 방안 즉 ‘그랜드 바겐’ 구상을 중심으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도 오늘 청와대에서 열린 2차 국민원로회의에서 그랜드 바겐 구상에 대해 “북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북 문제도 과거보다는 정상적인 궤도로 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