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에 대한 영향력 행사를 더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미 국방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월러스 그레그슨 국방부 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는 13일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미국은 유엔 대북결의 1874호에 대한 중국의 지지를 고무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북한의 완전하고도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레그슨 차관보는 또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미국은 동북아시아지역의 동맹국들에 대한 안보공약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로버트 윌러드 미 태평양사령관은 미군 유해발굴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을 양국 관계의 긍정적인 측면의 하나로 꼽으면서, 오는 8월과 9월에 중국에서 유해발굴작업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