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남북한 간 대화가 재개되기 이전이라도 이산가족 문제만은 북측과 먼저 논의해 상봉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총재는 오늘 (12일) 한국의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세상을 떠나기 전에 한을 풀어주는 게 시급하다”며,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정치 문제나 당국 간 대화와 별도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유 총재는 또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서지는 않았지만 설 상봉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한달 남짓 남은 설에 맞춰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