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한 해를 돌아보고 2010년 새해를 맞이하는 시간입니다. 청취자 여러분들의 2009년은 어떤 시간이었는지요?

다사다난(多事多難)이라는 표현 그대로 좋은 일 기쁜 일, 새로운 일도 많았고, 슬픈 일 어려운 일도 많았던 기축년 한 해였는데요.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희로애락(喜怒哀樂). 다사다난(多事多難)의 한 해 2009년을 되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