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어제 (21일) 서해상에서 선박을 타고 남하한 북한주민 7명이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이들을 내일(23일) 중 북송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오늘 (22일) 오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전통문을 북한에 보내 이들을 23일 중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고, 북한은 인수하겠다는 입장을 통보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합동심문 결과 북한주민들은 어로 활동을 하던 도중 표류해 남측으로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어제 (21일) 오후 2시10분께 서해 덕적도 서쪽 16마일 해상에서 한국 어선에 의해 처음 발견됐고, 출동한 한국 해경에 의해 예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