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검찰이 18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를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한 전 총리가 지난 2006년 총리 재임 시절 한 사업가로부터 5만 달러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한 전 총리는 그러나 조사 내내 묵비권을 행사하며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한 전 총리는 검찰조사에 뒤이어 노무현 재단에서 가진 기자 회견에서 경찰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허위 조작 수사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