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당국에 의해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수송기에 실려 있던 무기들은 북한산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태국 총리가 밝혔습니다. 태국 정부는 현재 7일째 수사를 진행 중이지만 압류된 무기의 최종 목적지를 밝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지난 12일 북한을 떠나 방콕의 돈 므엉 국제공항에 재급유차 착륙한 뒤 억류된 수송기와 승무원들에 대한 태국 당국의 조사가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태국 정부는 사건 발생 일주일째를 맞은 17일 현재 압류된 무기의 최종 목적지를 밝혀내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승무원들에 대한 구금 기간을 추가로 연장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국 정부 관리들은 다연발 로켓 발사대 등 35t 가량의 무기를 실은 그루지야 국적 수송기의 다음 행선지가 스리랑카였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스리랑카 정부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무기 전문가들은 이 수송기의 최종 목적지가 이란 등 중동지역 국가나 파키스탄, 또는 아프리카의 수단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태국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1874호 규정에 따라 조사 결과를 유엔에 보고할 예정입니다.

한편 아피싯 웨차치와 태국 총리는 압류된 무기들이 북한산이 아닐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콕에서 발행되는 `더 네이션’ 신문에 따르면 웨차치와 총리는 압류된 무기 상자에 영어로 된 설명이 있는 점으로 미뤄볼 때 이들 무기가 북한으로부터 나온 것이 아닐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웨차치와 총리는 그러나 이들 무기가 북한산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누구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웨차치와 총리는 특히 당초 태국 정부의 발표와는 달리 압류 무기를 폐기하지 않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웨차치와 총리는 “압류한 무기 중 일부는 폐기할 필요가 없는 것들”이라며 “유엔 협약에 대한 검토 등을 거쳐 일부 무기는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