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미사일과 로켓 발사대 등 무기를 싣고 태국에 재급유를 위해 착륙했다 억류된 수송기의 승무원과 화물에 대한 태국 당국의 조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이번 수송기 억류는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 1874호가 적극 이행되고 있는 증거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주말 35t 가량의 무기를 싣고 재급유차 방콕의 돈 무엉 공항에 착륙한 직후 태국 당국에 의해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수송기의 승무원들에 대한 조사가 사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태국 당국의 조사는 수송기에 실려 있는 불법무기의 최종 목적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국 경찰은 14일 이 수송기의 승무원 5명에 대한 구금기간을 12일 연장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태국 경찰 대변인은 "추가 조사를 위해 승무원들에 대한 구금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경찰의 요청을 법원이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The five men, as you know one has…"

태국 정부의 파니탄 와타나야콘 대변인은 13일, 수송기 기장으로 여겨지는 벨로루스 여권을 지닌 남성 1명과 카자흐스탄 국적자 4명 등 5명이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티난 대변인은 이들이 전쟁무기 소지와 이들 무기를 적절한 승인 절차 없이 태국 영토로 들여온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비행 일정에 대해서는 자백했지만 적재된 화물이 불법무기였는지는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피싯 웨차치와 태국 총리는 "현재 수송기가 스리랑카로 향하고 있었다는 것만 확인했을 뿐"이라며 "압류된 무기가 어떤 용도로 수송되고 있었는지와 테러 활동과 관련이 있는지 등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화물의 최종 목적지에 대해서는 엇갈린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에 따르면 오바마 행정부 관리들은 이들 화물의 목적지가 이란이나 파키스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란은 북한산 미사일 등 무기의 주 고객이며, 파키스탄 역시 오랫동안 북한산 무기를 구입해 왔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또 미사일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억류된 수송기에 이른바 `공중조기경보기 킬러'로 불리는 K-100 미사일이 실려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군사 문제 전문매체인 `글로벌 시큐리티'의 찰스 빅 연구원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수송기 화물에 포함된 `K-100'이라고 쓰인 상자들은 미국과 이스라엘 등이 운용하는 공중조기경보기 타격용 미사일인 K-100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태국 정부가 이 수송기를 검색한 이유는 불법무기가 실려 있을 수 있다는 미국 정부 관리들의 제보에 따른 것이라고 뉴욕타임스 신문이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 관리들은 태국 정부의 조치에 대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 이행 노력이 성공적이라는 증거'라며 반기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태국 정부가 압류한 무기의 북한산 여부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북한산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 위반이라고 밝혔습니다.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14일 기자설명회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직까지 최종 조사가 안 끝났기 때문에 판명이 안됐는데, 만약 그게 무기가 북한에서 이전된 것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에는 유엔 결의 1874호의 위반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문태영 대변인은 또 "1874호 결의 위반으로 판명날 경우 태국 정부가 무기를 압수, 압류, 또는 처분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