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해 `좋은 출발’이라며, `매우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같은 평가는 미-북 간 양자대화가 추가로 이뤄질 가능성을 높인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국무부는 그러나 북한이 6자회담 복귀에 대해 좀 더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10일 스티븐 보즈워스 특사의 평양 방문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당초 목적했던 성과를 이뤄냈다고 말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이번 방북에서 당초 의도했던 대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미국의 의지를 전달했고, 북한이 이를 위해 진전을 이룰 준비가 돼 있는지를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보즈워스 특사의 평양행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번 미-북 접촉은 첫 번째 대화로는 매우 긍정적이었으며, 미국은 현재 6자회담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전략적으로 인내하는 접근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도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평양에서의 미-북 간 대화가 건설적이었다며, `좋은 출발’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그러나 북한은 6자회담 복귀와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 측으로부터 앞으로 6자회담과 관련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좀더 분명한 반응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기 전까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1874호를 계속해서 전면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