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오늘 (10일) 한국 정부의 신종 독감 치료제 지원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빠른 시일 안에 치료제 50만 명 분을 지원하고, 상황에 따라 추가 지원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10일 한국 정부의 신종 독감 치료제 지원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10일 오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북측에 지원 의사를 전달했고, 북한이 이에 동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천해성 대변인은 “구체적인 절차와 일정은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원 품목과 규모는 타미플루를 비롯한 치료제 50만 명 분으로, 한국 정부는 우선 국내 비축분에서 필요한 양을 보낼 예정입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0일 국회 예결위에 출석해 “북한이 신종 독감 확산에 대처할 만한 충분한 양의 치료제 50만 명 분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현 장관은 그러나 대규모 식량 지원에 대해선 “북한의 식량 상태를 보고 있지만 남북관계와 국민적 합의가 필요해 전반적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답변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에 1차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치료제가 50만 명 분으로, 북한의 요구에 따라 추가로 지원할 수도 있다”며 “얼마나 지원할지는 북한과 협의를 통해 조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당국자는 “타미플루를 비롯해 다른 치료제도 함께 보낼 예정이나 국내 비축분이 충분치 않은 백신은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9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의주와 평양에서 신종 독감 확진 환자 9명이 나왔다며 신종 독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한국의 의료 전문가들은 북한에 신종 독감 바이러스가 유입된 만큼 다른 어느 나라보다 확산 속도가 빠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대 의대 박상민 교수는 “만성적인 식량난으로 주민들의 면역체계가 크게 떨어진 데다 의료체계가 사실상 무너진 상태여서 지방의 경우 신종 독감으로 인한 피해가 더 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 같은 경우는 워낙 영양 상태나 기초면역 상태가 떨어져있는 상태니까 이런 신종 플루나 독감이 유행하게 되면 사망자가 많이 늘 수 있어요. 북한 같은 상황은 기초적인 보건의료 체계가 다 무너진 상태라서 국가적 대책을 체계적으로 수립할만한 인프라가 없는 거죠. 확진 환자도 대부분 평양 근교에 있는, 평양 어느 정도 의료체계가 돌아가고 있는 이 지역에서는 돌아가는데 전국적 시스템으로는 신종 플루에 대해서 적절한 대책을 강구하기가 어렵겠죠.

한국 정부의 이번 치료제 지원이 예정대로 이뤄질 경우 이명박 정부 들어 당국 차원에서 북한에 직접 인도적 지원품을 보내는 첫 사례가 됩니다.

특히 이 대통령이 신종 독감 관련 지원 의사를 밝힌 지 이틀 만에 북한이 수용 의사를 전해옴으로써 꽉 막힌 남북관계를 푸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 방북을 계기로 북 핵 협상 국면이 조성될 경우 이번 지원을 통해 마련된 대화 분위기를 살려 금강산 관광 등 남북 간 현안을 본격적으로 협의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조건 없이 한다’는 정부의 입장에 따른 것으로 남북관계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순 있겠지만, 북한이 핵 문제에 대한 진전된 입장을 보이지 않는 한 획기적으로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