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이 사전 예고 없이 오늘(10일) 이라크를 방문했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게이츠 장관이 잘랄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과 누리 알 말리키 총리, 그리고 고위 미군 사령관들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의 방문에 앞서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지난 8일 연쇄 폭탄테러가 일어나 127명이 사망하고 400명 이상이 부상했습니다.

알-카에다와 연계됐으며 이라크이슬람공화국으로 알려진 테러 단체가 이날 폭탄 공격을 자행했다고 밝혔으며 추가 공격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단체는 전에도 바그다드의 대규모 폭탄 공격 두 건을 자행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누리 알 말리키 총리는 이날 의회 특별 청문회에 출석해 지난 8일 폭탄 테러에 관해 설명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