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10일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북한 측과 “ 6자회담의 필요성에 대해 공통의 이해에 도달했다”며, 하지만 “북한의 6자회담 복귀는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보즈워스 대북 특사 일행이 2박3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10일 낮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특별전용기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한국의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직후 서울로 이동해 저녁 6시20분쯤 서울 외교통상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이번 방북이 매우 유익했다며, 6자회담의 필요성과 9.19 공동성명 이행의 중요성에 대해 북한과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또 “평양에서의 회담은 매우 유익했고, 솔직하게 서로의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그러나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여부와 관련해선 관련국들 간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북한이 언제, 그리고 어떤 방식으로 6자회담에 복귀할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하며, 6자 간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이와 함께 이번 양자 접촉이 협상이 아닌 탐색의 성격을 갖는 대화였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번 만남이 협상이 아니라 탐색적인 대화였다는 점이며, 이번 평양 회동을 계기로 6자회담이 신속하게 재개되기를 기대한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이번 양자 접촉을 앞두고 줄곧 6자회담 복귀에 앞서 평화협정과 미-북 간 관계정상화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이와 관련해 북측이 어떤 얘기를 했는지 구체적으로 전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9.19 공동성명에 평화체제 등과 관련된 모든 것들이 포함돼 있고, 미국은 이를 완전하게 이행할 의지가 있음을 북한에 확인해줬다고 밝혔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미국이 9.19 공동성명에 들어있는 모든 요소들을 이행할 의지가 있다는 점을 북측에 다시 확인해줬다”고 말했습니다.

모든 요소란 비핵화, 평화체제, 6자회담 참가국들 간 관계정상화, 그리고 경제 지원을 포함하는 것이라고 보즈워스 특사는 설명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또 “6자회담 당사국들은 한반도에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언젠가 대체해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6자회담이 재개되면 비핵화에 대한 논의에 추진력이 생기고 이에 따라 한반도 평화체제를 논의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의 이번 방북 기간 중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면담 그리고 오바마 대통령의 친서 전달 여부도 관심이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애초 미국이 요청한 바도 없고 이번 방북기간 중 이뤄지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친서 문제와 관련해선 `자기 자신이 바로 메시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방북 기간 중 만난 북측 인사는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보즈워스 특사는 오산 공군기지 도착 후 곧바로 서울로 이동해 방북 결과를 본국에 전화로 보고한 뒤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북 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게도 설명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11일 오전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예방해 북한 문제를 협의한 뒤 베이징으로 갑니다. 이어 12일과 13일엔 도쿄와 모스크바를 잇따라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