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오늘 (9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종 A형 독감 발생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에 치료제를 보내겠다는 의사를 전통문 등의 형식으로 전달할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세계적으로 신종 독감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계속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일부 지역에서도 신종 독감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보건성에서 파악한 데 따르면 신의주와 평양에서 확진된 환자가 9명”이라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어 “해당 기관에서 신종 독감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기 위한 검역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예방과 치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이 신종 독감 발생 사실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이 신종 독감 발생 사실을 공식 확인함에 따라 한국 정부의 지원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보건복지가족부 등과 치료제 지원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정확한 상황 파악을 위해 북한과 협의 절차를 진행하겠다”며 "유관부처와도 지원 규모와 방식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천해성 대변인입니다.

EJK Act 01 1209 “전통문을 발송한다든지 또는 지금 말씀하신대로 연락관 협의를 한다든지 하는 방안이 다 있을 수 있겠습니다. 기본적으로는 신종 플루와 관련한 아까 반복해서 말씀드립니다만 인도적 차원에서 빠른 시일 내에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그런 방침에 따라서 그 방침에 부합되는 방법으로 저희가 적절한 방법을 현재 검토를 하고 있고..”

한국 정부는 북한의 별도 요청이 없어도 조만간 대북 전통문 등을 통해 지원 의사를 공식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통문에는 치료제 지원 의사를 표명하고, 북한에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 등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치료제를 얼마나 어떻게 보낼 건지, 북측에서 필요로 하는 게 뭔지를 북한과 협의를 해봐야 알 수 있다”며 “타미플루 외에 다른 의약품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신종 독감 확진 환자가 9명이라고 발표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고 충분한 물량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신종 독감과 관련된 대북 지원으로 꽉 막힌 남북관계에 물꼬가 트일지도 관심사입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한국 정부의 지원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경우 2005년 조류독감 때와 비슷하게 남북관계에 좋은 분위기가 조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중앙통신을 통해 환자 발병 사실을 외부에 알린 만큼 한국 정부의 지원을 거부할 것으로 보진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2005년 3월 북한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했을 때 한국 정부는 전통문을 보내 지원 의사를 통보한 바 있습니다.

이후 한국 정부는 약 7억원어치의 방역 약품과 장비를 북에 제공했고, 이는 대량 탈북자 입국 등으로 냉각됐던 남북관계에 도움이 됐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였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세계보건기구(WHO)가 북한 내 신종 독감 발생 실태를 조사 중인 상황에서 북한이 굳이 남측의 지원은 받지 않으려 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에 정통한 한 탈북자는 “최근 북한주민들과 통화한 결과, 북한 당국이 신종 독감 예방을 독려하고 있지만 주민 대다수가 이 병의 정확한 증상을 알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신종 독감이 일반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환자가 발생해도 낙후된 북한의 의료기관들이 감염 여부를 가려내기 힘든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한국 보건복지부 당국자는 “37.8도 이상의 열이 나고 콧물이나 기침 같은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신종 독감일 가능성이 높다”며 “손발을 잘 씻는 등 몸을 깨끗이 하고, 몸이 아플 경우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신종 독감을 미리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외부로부터 타미플루가 지원될 경우 신종 독감이 급속히 퍼지는 것을 막진 못해도 사망자 수는 크게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