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을 가로막고 있는 비무장지대, DMZ가 독특한 경험 (authentic Asian Experience)을 할 수 있는 아시아의 명소 가운데 하나로 한 미국 언론에 의해 선정됐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은 최신호에서 진정한 아시아의 향취를 느낄 수 있는 가볼만한 곳과 경험해 볼만한 것 25개를 소개하면서, 비무장지대와 판문점을 15위에 선정했습니다.

‘타임’은 DMZ를 설명하면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남북한을 가로막고 있는 DMZ를 ‘지구상에서 가장 무서운 곳’이라고 말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DMZ가 방문해서는 안 되는 곳은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DMZ 를 여행하는 것은 지금은 잊혀진 베를린 장벽과 구 소련의 후르시초프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냉전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시간여행과 비슷하다고 이 잡지는 설명했습니다.

`타임’은 또 남북한 양측의 회담장소인 판문점은 북한 초병이 몇 발자국 떨어진 거리에서 아주 가깝게 방문객들을 지켜보고 있는 곳이며, 방문객들은 그 곳의 한 회의실에서 금단의 땅인 북한 쪽에 한 발자국을 디뎌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하지만 판문점을 방문해 봐야 할 진정한 이유는 냉전시대 마지막 남은 갈등을 눈으로 확인하고, 이로 인한 한국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이 잡지는 밝혔습니다.

`타임’은 비무장지대와 판문점 외에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홈 구장인 도쿄돔, 몽골의 전원,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대장벽, 중국 윈난성의 호도협 (Tiger Leaping Gorge) 등을 아시아의 가볼만한 명소로 선정했습니다.